거래 준비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1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거래 준비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내부거래로 거래 준비 20억 원 빼돌려

  • 기자명 김민희 기자
  • 입력 2022.07.22 15:31
  • 댓글 0

SNS 기사보내기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톡(으)로 기사보내기 네이버블로그(으)로 기사보내기 이메일(으)로 기사보내기 다른 공유 찾기 기사스크랩하기

전 직원 등 3명 기소

사진=unsplash

[공감신문] 김민희 기자=지난 2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나스닥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미국 거래 준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서 20억 원 내부 거래가 확인되었고 코인베이스 전 직원 이샨 와히 및 그의 동생인 니킬 와히와 친구 사미르 거래 준비 라마니를 기소했다고 밝혔다.

코인베이스 보안 운영 책임자가 자체 조사를 마치고 이샨에게 회의에 참석할 것을 이메일로 알렸지만 이샨은 인도로 도주를 계획하고 있었다. 이후 와히 형제는 공항에서 체포됐다.

이들은 지난 2021년 6월부터 내부 정보를 이용해 최소 14곳의 암호화폐 거래 준비 거래액 약 150만 달러(약 20억 원)를 챙겼다. 이샨은 자산 상장팀에서 일했기 때문에 거래소 상장을 준비하는 암호화폐에 대한 사전 정보를 미리 알 수밖에 없었다고 검찰 측이 주장했다.

이같은 거래 은닉은 코인베이스가 상장을 발표하기 전 익명의 누군가가 암호화폐 수십만개를 구매했다고 주장하는 네티즌에 의해 의혹 제기로 꼬리가 잡혔다.

거래 준비

[비즈니스포스트] 계양전기 주가가 거래 준비 거래 재개 첫 날 장중 강세를 보이고 있다.

계양전기는 횡령 사고로 한동안 주식 거래가 정지됐다가 이날 5개월 만에 거래가 다시 시작됐다.

▲ 계양전기 주가가 22일 5개월 만에 거래 재개 뒤 장중 강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은 계양전기 사옥.

22일 오후 2시 기준 계양전기 주가는 전날보다 6.86%(210원) 오른 327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계양전기 주가는 거래정지 전 마지막 거래일이었던 2월15일 종가와 같은 3060원에 장을 시작한 뒤 빠르게 상승폭을 키웠다. 장 초반 19.44%(595원) 뛴 3655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계양전기는 전동공구 및 자동차용 모터제조전문업체로 전날 한국거래소의 상장 유지 결정에 따라 주식 거래가 재개됐다. 계양전기 직원의 횡령으로 2월15일 거래정지가 된 지 약 5개월 만이다.

계양전기에서는 재무팀 직원이 2016년부터 재무제표를 조작하는 수법으로 240여억 원을 빼돌린 횡령 사고가 적발돼 올해 거래 준비 2월 주식 거래가 정지됐다.

계양전기는 4월 열린 상장적격성 유지 여부 심의에서 개선기간을 부여 받았지만 내부통제시스템 강화와 지배구조 개선을 통해 조속한 거래 재개를 이끌어냈다.

계양전기는 앞으로 전장사업 확대를 위해 전기차용 차세대 모터 개발에 주력하고 자동차용 모터사업의 세계시장을 확대할 계획을 세웠다.

임영환 계양전기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주식거래 재개를 기다려 준 주주들께 죄송하고 감사하다”며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올해 사업계획 이행에 속도를 내 성장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한재 거래 준비 기자

테슬라, 호실적에 10% 가까이 폭등. 뉴욕증시, 테슬라 영향 3대지수 3거래일째 '상승랠리'

 테슬라 주가가 21일(현지시간) 호실적 영향으로 10% 가까이 급등하며 800달러선을 돌파했다. 자료=야후 파이낸스

2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테슬라 주가가 하반기 실적 기대감에 무려 9.78% 폭등하며 800달러를 돌파했다.

대형기술주들도 애플이 1.5% 상승한 것을 비롯해 마이크로소프트 0.98%, 아마존 1.525, 구글 0.3% 등 일제히 상승세를 지속했다.

반도체주들도 엔비디아 1.36%,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 1.53%, 마이크론 0.54% 오르며 상승 랠리를 이어갔다.

이날 다우존스지수는 전장보다 162.06포인트(0.51%) 상승한 3만2036.90에 마감했다.

대형주 위주의 S&P500지수는 39.50포인트(0.99%) 오른 3998.9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61.96포인트(1.36%) 뛴 1만2059.61로 거래를 마쳤다.

 뉴욕증시 3대지수가 21일(현지시간) 기업들의 호실적 영향으로 오르며 3거래일째

이날 뉴욕증시는 테슬라의 호실적 영향으로 3대지수가 일제히 올랐다.

테슬라는 전날 올해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한 169억 3400만 달러, 영업이익은 88% 늘어난 24억 6400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반면, 통신주인 AT&T(TN)은 부진한 실적에 주가가 7.57% 하락했다.

아메리칸 항공(AAL)은 예상치에 부합한 실적을 발표했음에도 경영진이 긴축 경영을 시사하면서 주가는 7% 이상 하락했다. 유나이티드항공(UAL)의 주가는 실적이 예상치를 밑돌면서 10% 이상 하락했다.

코자드 에셋 메니지먼트의 투자 고문이자 포트폴리오 매니저인 제이 브라이언트 에반스는 "실적수익 상황이 투자자들이 우려했던 것보다 조금 더 나았을 수 있다"며 "투자자들은 특히 기술 섹터가 너무 많이 하락했다고 생각하고 있으며 가치 평가 기회를 노리고 있다"고 밝혔다.

유럽중앙은행(ECB)은 이날 애초 예고했던 것과 달리 50bp 올린 큰 폭의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이같은 금리 인상은 11년만에 처음이다.

이에 따라 다음 주 예정된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통화정책 회의를 앞두고 시장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또 다음주 거래 준비 2분기 미국 국내총생산(GDP) 데이터도 관심이 집중되는데 이는 다시 마이너스(-)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경제 지표는 경기가 점차 둔화하고 있다는 것을시사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6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7000 명 증가한 25만1000 명으로 집계됐다.

씨티의 이코노미스트들은 리서치 노트에서 "거래 준비 최초 실업수당 청구 데이터는 소폭 증가했지만 실업 신청 건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이같은 지표가 그다지 우려되지는 않지만 덜 타이트한 고용 시장의 초기 신호일 수 있다"고 밝혔다.

국제유가는 4거래일 만에 다시 배럴당 100달러 아래로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9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3.53달러(3.53%) 하락한 배럴당 96.3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 달러는 하락했다.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화지수)는 전장보다 0.19% 내렸다.

안전 자산인 금 가격은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금 8월물은 온스당 13.20달러(0.8%) 상승한 1713.40달러에 마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