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속 현물 거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24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러시아 니켈 생산업체 노르니켈 공장[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상급등' 니켈, 런던거래소 거래중단 연장…중국도 매매중단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이번 주 니켈 가격의 이상 급등 여파가 계속되고 있다. 런던금속거래소(LME)는 니켈 거래 중단을 주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중국 당국도 니켈 거래를 중지시키고 선물 중개업체에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10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LME는 니켈 거래 중단 조치를 이번 주말까지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8일 LME는 니켈 가격이 이틀간 250% 급등하며 한때 t당 10만달러를 넘어서자 니켈 매매를 정지시키고 금속 현물 거래 금속 현물 거래 그 이전에 있었던 거래를 취소했다.

철강·니켈 생산업체 중국 칭산(靑山)그룹이 보유한 대규모 매도 포지션을 중개한 업체들이 마진콜(추가 증거금 납부 요구)에 제때 증거금을 내지 못해 채무불이행(디폴트)에 빠지지 않을까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WSJ은 설명했다.

실제 칭산그룹의 매매를 중개한 중국건설은행의 자회사인 'CCBI 글로벌 마켓'이 마진콜을 받고 8일 증거금을 내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져 LME가 지급 유예를 허용했고, CCBI 글로벌 마켓은 이튿날 증거금을 냈다.

칭산그룹은 이번 니켈 가격 급등으로 80억달러(약 9조8천312억원)의 장부상 손실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LME은 1985년 이후 첫 니켈 거래 중단 조치로 시장의 신뢰를 잃게 될 처지에 놓였다고 WSJ은 전했다.

미국 트레이딩 회사 DRW의 돈 윌슨 최고경영자(CEO)는 "첫번째 규칙은 '절대로, 결코 거래를 취소하지 말라'다"라며 "업계 내 모든 거래소는 이 점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LME가 니켈 거래를 재개했을 때 가격을 얼마로 시작해야 할지도 의문이라고 WSJ은 지적했다.

시장 참여자들은 t당 10만달러가 넘는 가격은 시장의 수급 상황을 봤을 때 터무니없다고 보지만, 상승 폭이 너무 금속 현물 거래 큰 탓에 적정 가격을 어디로 봐야 할지 정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중국 상하이선물거래소도 자국 내 시장에서 니켈 가격이 3거래일 연속 상승한 이날 니켈 거래를 중단했다.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CSRC)는 선물 중개업체들에 고객들이 니켈 선물 매도 포지션을 얼마나 보유했는지 관련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고 로이터가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또한 증감위는 선물 중개업체들이 헤지(위험 회피)를 어떻게 하고 있는지, 인도용 니켈을 보유하고 있는지도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고객들이 마진콜에 응하지 못할 경우 중개업체들이 이를 메꿔야 하기에 당국에서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번 니켈 가격 이상 급등의 한 요인을 제공했던 칭산그룹의 소유주 시앙광다(项光达)는 매도 포지션을 정리할 의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주 니켈 가격 급등엔 칭산그룹의 쇼트스퀴즈(공매도 세력이 손실을 줄이기 위해 해당 자산을 사들여야 하는 상황)도 일조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한 바 있다.

칭산그룹이 매도포지션 청산에 필요한 니켈 현물을 사들임에 따라 안 그대로 급등하던 니켈 가격이 추가로 탄력을 받게 됐다는 것이다.

JP모건에 따르면 전 세계 니켈의 10%가량은 러시아에서 생산되며, 러시아 니켈 생산업체 노르니켈은 전 세계 배터리용 니켈의 15∼20%를 공급한다.

금속 현물 거래

비철금속 가격이 궁금할 땐? 런던금속거래소(LME)

    본문 폰트 크기 조정 본문 폰트 크기 작게 보기 본문 폰트 크기 크게 보기 가

오늘은 런던금속거래소(London Metal Exchange; LME)에 대해

런던금속거래소 는 니켈, 알루미늄, 아연, 동 등 다양한

비철금속을 거래하고 가격을 고시하는 기관입니다.

LME의 가격고시 종목은 전기동, 아연, 니켈, 연, 주석, 코발트, 금, 은, 팔라듐, 플래티넘, 철 스크랩, 철근, 알루미늄, 알루미늄 합금, 북미특수알루미늄합금 입니다.

링거래는 2회에 걸쳐 진행되는데요,

1세션은 금속 현물 거래 현지 런던 시각으로 11:40~14:55 에 진행되며

이후 발표되는 가격이 LME 공시가격(Official price)입니다.

LME 공시가격은 12:30~13:20(현지시간) 에 발표되어

세계 금속 거래 기준으로 널리 쓰입니다.금속 현물 거래

글로벌 기준인 만큼 중요성이 크겠지요?

2세션은 14:55~17:00(현지시간)에 진행되고 종료 후

종가(Closing price)가 발표됩니다.

종가는 일일정산을 위한 정산가로 사용된답니다.

LME는 창고를 무려 전 세계 40개 지역에 두고 있으며

그 수가 600개가 넘는다고 합니다.

한국에도 부산, 광양, 인천에 창고를 두고 있답니다 ^^

Nickel TAS Nickel TAS New trade-at-settlement (TAS) order book for 3-month LME Nickel launched February 2019 Electronic Closing price trial Electronic Closing price trial New cash-settled products - 11 March 2019 New cash-settled products - 11 March 2019 Responsible Sourcing – LME position paper Res.

(국제금속) 금 현물, 亞거래서 보합

금융 상품 및/또는 가상화폐 거래는 투자액의 일부 또는 전체를 상실할 수 있는 높은 리스크를 동반하며, 모든 투자자에게 적합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가격은 변동성이 극단적으로 높고 금융, 규제 또는 정치적 이벤트 등 외부 요인의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마진 거래로 인해 금융 리스크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
금융 상품 또는 가상화폐 거래를 시작하기에 앞서 금융시장 거래와 관련된 리스크 및 비용에 대해 완전히 숙지하고, 자신의 투자 목표, 경험 수준, 위험성향을 신중하게 고려하며, 필요한 경우 전문가의 조언을 구해야 합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서 제공되는 데이터가 반드시 정확하거나 실시간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알려 드립니다. 본 웹사이트의 데이터 및 가격은 시장이나 거래소가 아닌 투자전문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도 있으므로, 가격이 정확하지 않고 시장의 실제 가격과 다를 수 있습니다. 즉, 가격은 지표일 뿐이며 거래 목적에 적합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Fusion Media 및 본 웹사이트 데이터 제공자는 웹사이트상 정보에 의존한 거래에서 발생한 손실 또는 피해에 대해 어떠한 법적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Fusion Media 및/또는 데이터 제공자의 명시적 사전 서면 허가 없이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를 사용, 저장, 복제, 표시, 수정, 송신 또는 배포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모든 지적재산권은 본 웹사이트에 기재된 데이터의 제공자 및/또는 거래소에 있습니다.
Fusion Media는 본 웹사이트에 표시되는 광고 또는 광고주와 사용자 간의 상호작용에 기반해 광고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본 리스크 고지의 원문은 영어로 작성되었으므로 영어 원문과 한국어 번역문에 차이가 있는 경우 영어 원문을 우선으로 합니다.

니켈 거래 다시 혼란 속으로…거래 재개 1분만에 또 중단

금속거래에서 최고의 역사를 자랑하는 영국 런던금속거래소(LME)가 니켈 가격 폭등으로 거래를 중단한 지 8일만인 16일(현지시간) 거래를 재개했지만, 불과 1분만에 중단했기 때문이다.

런던금속거래소(LME)[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로이터 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LME는 거래를 재개한 지 1분 만에 '기술적 결함'(technical glitch)을 이유로 전자거래 플랫폼에서 거래를 정지했다.

기술적 결함 때문에 니켈이 LME가 새로 도입한 가격 제한폭보다 낮은 가격에서도 거래가 체결됐기 때문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LME는 니켈 가격이 이틀간 250% 치솟으며 한때 t당 10만달러를 돌파하자 8일 니켈 거래를 정지시켰다.

이에 따라 니켈 가격은 올해 들어서만 400% 넘게 폭등했다.

이는 중국의 철강·니켈 생산업체 칭산(靑山)그룹이 니켈 주요 생산국 중 하나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자 쇼트스퀴즈(공매도 세력이 손실을 줄이기 위해 해당 자산을 사들여야 하는 상황)에 나서면서 니켈 가격 급등의 원인을 제공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칭산그룹이 매도 포지션 청산에 필요한 니켈 현물을 사들임에 따라 안 그래도 급등하던 니켈 가격이 추가로 탄력을 받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후 15일부터 니켈을 제외한 금속 현물 거래 모든 금속에 ±15%의 가격 제한폭을 신설하고 니켈에 대해선 우선 ±5%를 적용하기로 했으나, 이것이 지켜지지 않은 것이다.

LME는 현재 기술적 오류를 조사 중이며 가격 제한폭보다 낮은 가격에서 체결된 거래는 취소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니켈 가격 제한폭을 ±8%로 확대하고, 시장 상황에 따라 추후 조정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포스코케미칼 양극재 광양공장에서 제조하고 있는 하이니켈 NCM 양극재의 모습[포스코케미칼 제공]

연합뉴스에 따르면 니켈은 전화상으로 매매가 가능하다.

LME의 니켈 가격은 니켈 최종 소비자와 생산자 간 계약의 지표 가격으로 기능한다.

이번 사태로 트레이더들 사이에서 다른 거래소를 물색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일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 트레이더는 "이런 엉망진창을 봤나. 무질서하다는 말로도 이를 표현할 수 없다"며 "사람들이 LME를 떠나는 것을 고려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상하이선물거래소에서도 니켈이 거래되고 있다. 상하이선물거래소는 지난주 니켈 가격의 이상 급등으로 하루 동안 거래를 중단했다가 재개했다.

WSJ에 따르면 LME가 지난주 니켈 거래를 중단하면서 가격 급등 시점에 체결된 거래를 취소해 해당 거래로 수익을 볼 수 있었던 투자자들의 분노를 초래했다.

한편 JP모건에 따르면 전 세계 니켈의 10%가량은 러시아에서 생산되며, 러시아 니켈 생산업체 노르니켈은 전 세계 배터리용 니켈의 15∼20%를 공급한다.

러시아 니켈 생산업체 노르니켈 공장[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러시아 니켈 생산업체 노르니켈 공장[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시카고 상업거래소 비철금속 거래 확대…LME 아성 위협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세계 최대의 파생상품 거래소인 미국 시카고 상업거래소(CME)가 비철금속의 거래를 확대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3일 보도했다.

비철금속으로서는 처음으로 구리를 취급하기 시작한 CME는 지난해 알루미늄을, 올해 6월에는 아연을 각각 상장했고 이달에는 납 거래를 시작할 예정이다.

CME가 취급하는 납의 거래 단위는 계약당 25t이며 미국 이외에 유럽에도 현물 보관·인도 창고를 마련할 예정이다.

시카고 상업거래소 비철금속 거래 확대…LME 아성 위협 - 2

CME 아태지역 관계자는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니켈과 주석도 시장 요구에 맞는 비철금속 제품이라고 말하고 상장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CME가 비철금속으로 영역을 확대함에 따라 국제 비철금속 거래의 지표인 런던 금속거래소(LME)와의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니켈과 주석이 포함되면 LME에 금속 현물 거래 상장된 주요 비철금속 6개 품목을 모두 취급하는 셈이다.

CME의 구리 거래량은 LME의 절반 정도이며 다른 품목은 LME가 압도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LME도 2010년대 초에 창고에 보관된 알루미늄의 반출이 과도하게 지체돼 투자자의 신뢰를 잃은 바 있어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CME의 비철금속 시장 진출은 탄탄한 경영실적이 뒷받침하고 있다. CME는 3분기 원자재 거래량이 전년 동기 대비 금속 현물 거래 20% 이상 늘어났고 비철금속 외에도 다양한 수입원을 갖고 있어 흑자를 내고 있다.

반면에 최근 비철금속 시세의 침체로 LME의 거래량은 3%가량 줄어들었다.

세계 원자재거래소는 CME그룹과 미국 인터컨티넨탈거래소(ICE)그룹이 양분하고 있다. LME가 비록 비철금속에서 상대적으로 거래 규모가 크지만, 원유 시장에 비하면 40% 정도에 불과하다.

비철금속은 선물시장의 성장 여지가 큰 중국의 수요가 많아 중국의 투자자들을 끌어들이는데 빼놓을 수 없는 상품이란 점도 CME가 비철금속에 눈독을 들이는 또 다른 배경이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CME가 비철금속 거래에 나서는 데는 LME와의 가격 차이를 이용해 이익을 확보하는 '차익거래(arbitrage trade)'를 기대하는 측면도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단타 거래업체들이 대두하면서 유력한 수입원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